소음을 잠재우는 놀라운 헤드폰 소니 MDR-1000X의 첫인상은?


  헤드폰, 많이 쓰시나요? 리시버 중에서 음악을 제대로 듣고 싶으면 헤드폰으로 청음을 한 번쯤은 해봐야 한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었는데요. 방향이 살짝 빗나가긴 했지만, 최근 헤드폰을 구매해 열심히 쓰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할 제품은 최근 구매한 헤드폰, 소니(Sony)의 MDR-1000X 제품입니다. 작년에 직접 보고 온 제품, 벼르고 벼르다 덜컥 질렀는데요. 그 첫인상을 정리했습니다.




MDR-1000X


  사실 MDR-1000X를 써본 게 처음은 아닙니다. MDR-1000X 출시 때 이미 청음할 기회가 있었는데요. 그때 시끄러운 발표회장이 조용해지는 신선한 경험을 했습니다.


  언제고 다시 써보고 싶다는 생각은 했었는데, 결국 이렇게 직접 구매해서 다시 써보게 됐네요. 아, 저는 비닐을 벗기고 사진을 찍었지만, 비닐에는 정품 인증 스티커가 있으니 이를 꼭 보관하시기 바랍니다. 영수증에 붙여놔야 정식 A/S를 받을 수 있습니다.




  케이스를 열면 소니 상자 안에 제품이 들어있습니다. 원래 정가가 50만 원을 넘는 제품이다 보니 패키지도 고급스럽다는 느낌이 드네요. 패키지를 열면 한쪽에는 사용설명서 등 액세서리가, 다른 한쪽에는 제품 본체가 들어있습니다.




  액세서리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습니다. 정품 케이블, 3.5mm to 3.5mm 오디오 케이블, 비행기에 쓸 수 있는 액세서리 등이 있습니다. 비싼 제품이니까요. 이 정도 액세서리는 있어야겠죠. 특히, 비행기에서 쓸 수 있는 액세서리는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케이스에는 본체가 들어있고, 액세서리를 담을 수 있는 공간도 있습니다. 양쪽 다 접히는 형태로 한쪽을 접으면 쏙 들어갑니다.




  한쪽에는 Wireless가 다른 한쪽에는 MDR-1000X라는 문구가 있습니다. 귀를 넉넉하게 덮을 수 있는 오버이어 형태의 헤드폰입니다. 여태까지 온이어 헤드폰은 꽤 많았는데, 오버이어는 꽤 오랜만에 써보게 됐네요.




  왼쪽에는 제품을 조작할 수 있는 버튼이 있습니다. 앞쪽에서부터 Ambient Sound, NC, Power입니다. 왼쪽에는 NFC단자가 있어 NFC를 지원하는 기기끼리는 손쉽게 연결할 수 있는 장점도 있습니다.


  NC는 노이즈 캔슬링(Noise Canceling)으로 주변 소리를 파악해 이와 반대 파장의 소리를 들려줘 주변 소음을 차단하는 역할을 합니다. 앰비언트 사운드(Ambient Sound) 기능은 '주변 음 모드'라고도 불리는데요.


  노이즈 캔슬링을 쓰면서 주변 소음을 어느 정도 들어야 할 때, 이를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 주변 음 모드입니다. 앰비언트 사운드는 노멀(Normal)과 보이스(Voice) 기능이 있는데요. 보이스 기능은 목소리를 조금 더 집중해서 들을 수 있는 기능이라고 합니다.




  또한 오른쪽 부분을 터치하면 퀵 어텐션(Quick Attention) 기능을 활용할 수 있어 잠시 동안 노이즈 캔슬링을 끄고 주변소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른쪽 터치부는 재생여부와 음량도 조작할 수 있습니다.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음악을 들을 때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MDR-1000X를 써보니...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만족스럽습니다. 특히 만족스러운 건 노이즈 캔슬링 기능입니다. 주변 소리를 정말 효과적으로 잡아주는데요. 이 더운 여름날 지하철에서 몇 번 테스트를 해봤는데, 주변 소리가 확실히 사라집니다.


  여기에 음악을 살짝 틀어주면 정말 다른 소리는 전혀 들리지 않았습니다. 지하철역에서 지하철 내릴 역 못 듣는다는 이야기가 정말이더라고요.




  착용감도 뛰어납니다. 저는 안경을 착용하고 있어 헤드폰을 착용하기도 쉽지 않은데요. 온이어 헤드폰은 어설프게 귓바퀴를 눌러 쉽게 피로감을 느꼈다면, 오버이어 헤드폰은 상대적으로 덜해 기대한 부분도 있습니다.


  결과는 역시 만족스럽습니다. 물론 오래 착용하면 상대적으로 피로감이 느껴지지만 쿠션이 푹신해 피로감이 덜한 편입니다. 머리 쿠션도 훌륭하네요. 헤드폰을 착용하면 머리가 눌릴 일을 걱정하는데, 그런 것도 상대적으로 덜합니다.


  헤드폰이 커서 착용하면 '요다'가 되는 현상이 생기지만, 요다가 된 저를 보는 건 제가 아니니까요....




  음질 또한 상당합니다. 애초에 MDR-1000X가 처음 나온 계기가 '밖에서 듣는 좋은 음질'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는데요. 제가 가지고 있는 헤드폰 중에서 이와 비교할 만한 급이 없어 비교하기가 그렇지만, 정말 괜찮습니다.


  물론, 유선으로 듣는 것과 무선으로 듣는 것 사이에 차이는 분명히 있습니다. 소니가 자신하는 음질을 오롯이 들으려면 아직은 유선이 더 낫습니다. 데이터 전송에서 압축률에 차이가 있으니까요.


  대신 무선이 갖춘 편의성 또한 분명하므로, 음악을 들으면서 어디에 무게를 두느냐는 조금 차이가 있을 수 있겠습니다.




  특가도 특가였습니다만, 저를 위한 선물로 예전부터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생각했던 가격보다 훨씬 저렴해진 덕분에 잘 샀는데요. 만족하며 쓰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쓰면서 그 느낌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첫인상에 집중해 먼저 간단한 후기를 남겨봤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기회가 닿으면 다시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기차나
    • 2017.08.15 19:27 신고
    Bose qc 35가 훨씬좋음
    • 근거 없는 주장 잘 보았습니다.
      제가 QC35를 써보지 않아서 판단하긴 어렵지만, 어쨌든 기차나 님의 주장은 존중합니다. 감사합니다.